전 세계 모터스포츠 중 최고는 단연 F1입니다. 막대한 비용과 시설이 투자되고 가장 많은 관객이 동원되어 올림픽에 이어 세계 3대 스포츠 중 하나로 불리는 정도니까요. 당연하게도 이 대회는 개최하는 나라의 자동차 및 레이스 문화 수준을 무시하고 국제(FIA) 자동차 경주 협회의 규정에 따라 개최되어 꽤나 빡빡한 제제가 이루어집니다.

국내에서 흔히하듯 '내가 누군데!, 좋은게 좋은거!'따위는 통하지 않습니다.

F1이 열리는 동안 이 경주장은 대사관처럼 '치외법권'을 가진 FIA에게 허락 된 그들의 왕국 이라는 느낌을 받을 정도죠. 개최국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건 거의 없습니다. 의견 제시를 해도 경기의 원활한 개최 및 진행을 제외하고는 쉽게 받아들여지지도 않고요.

아... 빼놓을 수 없는 것이 F1은 지상 최강의 상업성을 추구하는 레이싱대회 이기도 합니다. 모든게 '돈 돈 돈'이죠. 아마추어 대회와 달리 F1은 돈 없으면 '안 해도 되는'대회입니다. 애초 모터스포츠는 귀족 스포츠였고, 이를 계승하는 현재의 모터스포츠가 F1이기 때문이죠.

그만큼 F1은 기존에 국내 대회와는 너무나 많은면에서 다릅니다. 덕분에 국내 정서에 잘 맞지 않는다는 말이 나오는 것이고요. 실제 2년 연속 F1 경기장에서 거의 모든 곳을 다 가본 제가 봤을 때도 그렇습니다. 장담컨데 올 한해 저보다 국내 경기장을 많이 다닌 기자는 없습니다. 거의 매주 경기장에서 살다시피 했거든요.

경주장에서 늘 지켜본 건 레이싱이 아니라 '문화'였는데 많이 다르고, 우리가 배워야 할 점은 너무도 많습니다. 그들과 다른 우리만의 것을 가지는 것도 좋지만, 모터스포츠라는 것 자체가 해외에서 왔기에 기본적인 규정 및 발전 방향은 해외의 것을 아직은 그대로 들여와야 하죠.


이번 F1 코리아 그랑프리는 정말 멋진 대회였습니다. 준비도 잘 되었고, 작년처럼 무분별하게 배포 된 공짜 표도 없었고... 덕분에 지난해에 비해 관객수는 적어졌던 것으로 보여지지만 F1에 대해 관심을 가지는 사람들이 늘었고 그들이 F1을 찾은 것이므로 개인적으로는 긍정적으로 봅니다. 

혹자는 그저 관객이 줄었다고 국내 F1의 한계이니 뭐니 헛소리 하지만, 공짜표(나 초대)도 줄고 지난해 경험에 의해 재미있는 스탠드로 관객이 몰린 걸 모르고 텅빈 좌석 사진 몇장으로 장난치기도 하니 참 안쓰럽기도 합니다. 왜 그렇게까지 해야 하는지 어린마음 불쌍하죠.

..... 사설이 너무 길었습니다. 이제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해 볼까요? F1 코리아 그랑프리 서포트 레이스로 티빙 슈퍼레이스가 열렸던 건 제가 몇개의 기사와 페이스북에 올려서 아실 분들은 아실건데요. 물론, 관심 있게 지켜보던 분들도 잘 아시겠죠.

이 대회를 취재해 기사(블로그 말고요.)를 내보내기 위해 서포트 레이스가 준비되고 열리는 상설 피트 및 패독을 찾아 인사도하고 둘러보고 쉼터(패독)에서 이야기도 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다 충격적인 장면을 보았습니다.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3.2 | 0.00 EV | 24.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1:10:14 08:22:46


바로 이 사진인데요. 다른 대회에선 보지 못한 장면을 꼭 '티빙 슈퍼레이스'에서는 관계자나 팀 감독 등이 피트에서 담배를 피우더군요. 몇몇 팀의 문제입니다만, 주최측에서도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 이라 생각하는 부분입니다. 

레이싱카가 대기하고 정비를 하는 피트는 전세계 어디를 가도 '금연'구역입니다. 이는 사실 규정으로 제제함에 앞서 당연한 '상식'인데 레이싱 관계자가 담배를 자연스레 펴고 있더군요. 차와 함께 사진을 찍고 있는데도 거리낌 없이 아주 자연스럽습니다. 너무도 당당... 자신이 뭘 잘못하고 있는지에 대한 자각이 아예 없음을 말하는거죠.

지난번엔 'ㅅ'레이싱팀 감독이 피트에서 담배를 피우는 걸 보고 사진을 찍어뒀는데... 왜들 이렇게 '비상식적'인 행동을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유증기에 의해 화재 및 폭발의 가능성이 있는 곳인데... 더군다나 사진처럼 피트의 한쪽만 열려있는 상황에서 실내의 공기가 가뜩이나 제대로 순환되지도 않는데 저러는 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참고로 저 당시 바로 옆 피트에서는 주유를 하고 있었습니다. "아름다운 광경"이죠. 이것이 2011 F1 코리아 그랑프리가 열리던 기간 중 언제나 처럼 아마추어리즘에 빠진 몇몇이 물을 흐리는 장면입니다. 다행히 제가 봐서 망정이지 해외 외신기자들이 봤으면 참 볼만했겠죠??

이 서포트 레이스를 위해 대회 프로모터와 다른 모든 팀 선수들 및 관계자들 정말 열심히 노력하고 좋은 대회를 위해 불철주야로 노력하는데 아쉽고 '고작 이것밖에 안 되는 건가..'라는 생각이 드니 뭐하러 이 사람들을 취재다니느냐고 고생했는지 회의가 들더군요.

아마추어보다 못한 마인드의 프로 경기 관계자.. 짚고 넘어가야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발전은 기본을 지키는 것에서 부터 시작되니까요.
 
Posted by 독설家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굳이 문화를 이야기하지 않아도, 위험해 보이네요.
    F1예선부터 쭉 관람했는데요, 그 난간에 서서 사진찍는 분들덕에 짜증이 이만 저만이 아니었습니다.

  2. 교육을 받지 못한 일반 갤러리일거라 믿고 싶습니다.

    흡연을 하시다가 레이싱카가 궁금해 들어오셨겠지요.

    아마추어 레이스에서도 충분히 교육하고 지켜지는 부분인데

    설마 프로가 그랬겠어요.

  3. 윤짱 윤종덕 2011.10.26 01:27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희가 사용한 13번 피트에서 바로 옆옆 이군요..
    어쩌다 저러셨을까요.. 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