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 모터쇼에서 현대 벨로스터를 만났습니다. 지난 3월 1일 코엑스에서 본 쉐보레의 공중부양 아베오의 디피를 따라한 것 같은 느낌인데, 배경과 차량 컬러가 안 어울립니다. 조명 상태가 아쉬웠기도 하고요. 사실 E1 ~  E7 부스 중 조명 상태가 좋은 부스는 드물었습니다. 슈퍼카 브랜드 및 럭셔리 차량이 밀집한 N5 에리어 같은 경우는 스트로보가 없어도 좋은 사진을 얻을만큼 조명상태가 좋았는데 말이죠.

벨로스터를 보면서... 중국 자동차를 보면서... 들었던 생각은 어라? 벨로스터는 중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자동차 디자인의 '유형'에 속한다는 느낌입니다. 단순히 요즘 현대 자동차의 디자인 트랜드인 '플루이딕 스컬프쳐'를 제외하더라도, 벨로스터 디자인은 독특한데, 뒷 모습의 경우에는 '핫'한 해치백의 모습인데, 아쉽고 적응 안 된다고 말 하는(그래도 언젠가 현대차 디자인은 적응이 되곤하지만..) 전면부의 모습은 중국 자동차의 느낌입니다.

디자인이 이상하다거나, 중국 자동차의 디자인이 안 좋다는 그런 이야기가 아니라, 중국에서 익숙하게 보이는 디자인의 '느낌'이라는 건데요, 제 관점에서는 그렇게 생각 된다는 겁니다. 이번 모터쇼를 계기로 차의 디자인을 바라보는 관점이 조금 바뀌게 된 탓일런지..모르겠지만 지금 이 글을 쓰는 시점에서도 그런 생각이 듭니다. 게다가 중국의 자동차 시장은 전세계 자동차 회사들에겐 블루오션이기에, 이 거대한 시장을 선점하고 수익을 올리기 위해 그들의 취향에 맞추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하다는 생각도 들고요.  

Normal program | Spot | 1/50sec | F/3.5 | 0.00 EV | 17.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1:04:19 12:19:02

이미 익숙한 모양의 벨로스터 입니다. 하지만 전 이 사진을 달랑 이거 하나 찍었습니다. 차를 들어 놓을 경우에도 시각적인 효과 때문에 서스펜션 스트로크를 고정시켜 평상시 서 있는것과 동일하게 하거나, 쇼카의 경우 약간의 로워링(차고 다운)을 시켜 놓은 상태로 고정시키는데 보다시피 앞, 뒤 바퀴가 다릅니다. 별거 아닌걸로 딴지건다고 볼수도 있지만,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중국의 소비자들과 미디어들은 벨로스터의 실물을 처음 보는데 프론트 휀더에 휠타이어와 휠 하우스 사이의 저 휑한 공간은 분명 디자인적으로 아쉬운 부분이 있죠.

Aperture priority | Spot | 1/100sec | F/2.8 | +0.33 EV | 85.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1:04:19 16:39:42

중국차입니다. 벨로스터와는 전혀다르지만, 제 개인적으로는 이러한 느낌(디자인)을 좋아하는 중국 시장에서 벨로스터의 모양은 한국시장에서의 부담스러움과 비 적응 보다는... 편안하게 다가갈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뭔가 동글동글 하면서도 귀엽기도.. 솔직히 제가 받은 두 차의 느낌은 비슷합니다. 전혀 다름에도 말이죠.

실제로 현대 자동차의 중국 라인업은 한국 시장과 다릅니다. 차종도, 차명도 다르지만, 동일 차종의 경우도 디자인을 바꾸어 현지에 특화시켜 출시하곤 합니다.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6.3 | 0.00 EV | 19.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1:04:19 12:17:49

중국판 아반떼 HD입니다. 측면 라인은 아반떼 HD가 맞는데 하나의 차종에서 여러개의 현대차 디자인이 보이죠. 하지만 특징은 전조등이 과도하게 커져있는 느낌이고, 크롬의 대단위 사용은 한국 시장의 자동차와는 다소 다른 느낌입니다. 대형 세단이 아닌 준중형 클래스에서는 말이죠. 단순 디자인의 차이 뿐 아니라, 그 기본적인 '컨셉'도 다르다고 생각된달까요?

디자인에 대해서 잘 알지도 못하기에.. 그냥 제 생각을 말 하는 것 뿐이지만, 벨로스터의 경우는 중국에서 잘 팔릴 차라고 생각됩니다. 일단 성능은 동 배기량 차량 중에서는 부족하지 않고(자연흡기끼리의 비교) 품질이나, 옵션도 다양하니까요. 디자인도 제가 보기엔 중국 사람들이 좋아할 것 같고요. 가격이 관건이기는 하지만, 현재 중국에서 한국.. 특히 현대 자동차(쉐보레는 제외 : 글로벌 브랜드 + 시장구조)의 반응이 긍정적으로 향상되고 있는 것을 볼 때 앞으로의 현지 시장의 반응이 기대 됩니다.^^; 그럼 이만 해둘께요.
Posted by 독설家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벨로스터의 휠하우스와 타이어사이의 저 휑한 공간은....
    차를 띄워놔서 그런거 아닌가요???

    보통 순정차량의 경우 차를 띄우면 어마어마하게 휑 해지는데
    저게 순정상태라면 순정상태의 쇼바스트록이 엄청 짧은편인데요....

    • 띄워 놓은 것이 맞습니다^^; 보통 저렇게 띄워 놓더라도 스트로크가 바닥에 놓여져 있을 때와 같게 꼼수를 쓰곤 하거든요. 하지만 그렇지 않았다는거에요^^

  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