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와 함께 주말 나들이 어떠세요? - 카트 라이더라는 게임으로 우리에게 친숙하게
다가온 모터 스포츠가 있다. 바로 '카트(Kart)'다. 

일반인도 쉽게   있는 카트는 작은 장난감 차처럼 생겼지만 100cc~125cc에 달하는 배
기량으로 주행성능은 훌륭하다. 카트 주행 트랙에 따라 다르지만 20~60km/h에 육박한다.

수치만으로 보면 20~60km/h가 느려 보이지만, 땅바닥에 바로 앉은 것 같이 낮은 시야에서
오는 속도감은 실제 속도의 두 배 이상이다. 

속도만 느릴  레이싱카 운동 특성을 그대로 연해 내기에 프로 레이서(레이싱카트)의
연습을 위해 활용 될 정도다. 실제 해외에서는 유년기부터 카트를 타고 후에 포뮬러 원(F1)
및 다양한 레이스에 진출하는 계기가 되기도 한다.

또한, 레이싱 카트를 제외한 일반 레저 카트는 쉽고 놀이를 하듯 쉽게 배울 수 있다. 거기에
무게 중심이 낮고 절대 속도가 낮기에 충돌을 하더라도 부상을 당하는 일은 적다.

레이싱 카트의 경우 초심자가 바로 탈 수 는 없지만, 카트의 경험이 쌓여 자신감이 붙으면
도전해 볼만하다. 레저카트와는 그 속도 차이가 하늘과 땅의 차이다. 레저 카트가 경차라면, 레이싱 카트는 스포츠카다. 물론 이 위에 미션 카트 등의 더욱 더 고성능 카트가 있어 수준별 주행을 만족시킬 수 있으니 참고하면 된다.

국내에서 카트를 탈 수 있는 곳은 서울 잠실, 파주, 경주 등이 있다. 평일 및 주말에 여가를 즐길 때 쉽게 찾을 수 있는 위치를 인터넷을 통해 사전에 검색해 즐겨볼만하다. 그 중에 오늘 Kdrive에서 소개할 곳은 서울 탄천 주차장 내 '잠실 카트 체험장.'이다. 서울에서 가장 가깝고 교통편도 편리해 쉽게 모일 수 있기에 그곳으로 정해 카트를 즐기러 갔다.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25sec | F/5.0 | 0.00 EV | 80.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1:03:06 15:22:12

카트 체험장의 이용료이다. 10분의 시간이 짧아 비싸다고 생각 할 수 있겠지만, 실제 타보면 절대 짧지않다. 물론, 설렁설렁 나들이 하듯 타면 10분의 시간이 재미도 없고 짧을지 모르나 가족과 연인 그리고 친구끼리 스피드를 겨루다보면 정말 즐겁게 시간을 보낼 수 있다.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25sec | F/5.0 | 0.00 EV | 80.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1:03:06 15:19:54

카트를 단 한번 탈 것이면 1회 이용권을 구입하면 되지만, 여러번 탈 생각이라면 3만원을 내고 '보너스카드(회원권 개념)'를 발급 받는 것이 좋다. 3만원을 내고 적립카드(이용금액의 10%)를 발급 받게 되는데 카트 체험권 2장을 받게 된다. 그대로 두 번을 탈 수 있고, 3천원이 적립 된다. 이는 즉 1회 주행 때 13,500원의 비용이라는 이야기와 같다.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8.0 | 0.00 EV | 80.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1:03:06 15:23:31

2인승 카트의 주행모습. 가족과 연인끼리 타기에 좋다. 자식을 태우고 달리는 아버지의 테크닉이 심상치 않다. 오늘만은 안전하고 자유롭게 레이서가 된 듯한 착각에 빠져도 좋다. 카트는 그러라고 있는 것 이니까. 가장 쉽고 편하게... 거기에 안전하게 스피드를 즐길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다.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8.0 | 0.00 EV | 2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1:03:06 17:23:01
카트를 타지 않는 사람은 가드레일 박에서 안전하게 관람을 하면 된다. 아직은 추울때라 사람이 별로 없지만, 곧 따뜻한 봄이 오면 넘치는 인파로 붐비기를 기대한다. 더 이상 공공도로의 폭주는 NO! 안전한 카트는 OK!(물론 실제차를 타고 싶다면 태백 및 영암 서킷을 추천!)

Shutter priority | Pattern | 1/80sec | F/9.0 | 0.00 EV | 35.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1:03:06 17:24:24
레이싱 카트 주행 모습 앞서는 보라색 점퍼의 드라이버는 여성, 실력이 예사롭지 않다. 레이싱카트를 탄다는 것 자체로도 이미 카트 바닥에서는 '마니아'라고 불릴만하다. 처음 카트를 타고 바로 탄다고 해도 태워주지도 않을 뿐더러 조작하기도 쉽지 않기 때문이다. 

뒤 따르는 작은 카트는 쥬니어용 레이싱 카트다. 작다고 무시할 수 없다. 엔진은 성인용 레이싱 카트와 흡사한 것을 사용하기에 마음 껏 밟으면 더 빠를 수 있다. 물론, 리스트릭터 규정을 통해 흡기구의 크기를 제한하여 출력을 줄이고 있다.

Manual | Pattern | 1/8000sec | F/1.4 | 0.00 EV | 50.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1:03:06 17:52:09
사진으로 잘 보일지 모르지만, 직선 구간에는 흰색 실선 이후 둔덕(연석)이 있다. 마지막 코너를 탈출하며 자연스레 연석까지 밀려나며 가속을 한 후 1번 코너로 빨려 들어가듯 들어갈 때의 희열은 도로에서의 드라이브와는 또 다른 쾌감을 선사한다.

Shutter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4.0 | 0.00 EV | 2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1:03:06 17:50:45
현역 아마추어 레이서(기아 원메이크 출전 선수)의 레이싱 카트 타는 순간의 모습. 제 아무리 평소 운전을 잘 하더라도 민감하고 빠른 레이싱 카트의 조작은 쉽지 않다. 하지만, 그렇다고 천천히 달리기에는 젊은 날의 열정을 쉽게 억누를 수 없기에 힘들다.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400sec | F/1.4 | 0.00 EV | 50.0mm | ISO-1000 | Flash did not fire | 2011:03:06 17:56:47
자동차 마니아(레저카트 유경험자)와 이제 막 레이싱 카트를 배우는 어린이와의 주행 모습이다. 만약 저 장면이 아버지와 아들이었다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실제 부자지간에 나란히 카트를 타는 경우를 보기도 한다.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00sec | F/1.4 | 0.00 EV | 50.0mm | ISO-1000 | Flash did not fire | 2011:03:06 17:57:40
카트 경험이 꽤 있음에도 가벼워 가속이 빠른 카트를 타고, 빨리 배우는 어린이를 떼어내기란 쉽지 않다. 하지만 경험이 많은 어른의 주행이 더 세련되고 테크닉의 완성도가 높았고, 결국 아이는 멀어졌다.

Manual | Pattern | 1/8000sec | F/1.4 | 0.00 EV | 50.0mm | ISO-1000 | Flash did not fire | 2011:03:06 17:53:04
과유 불급! 욕심이 지나치면 화를 부르는 법.. 가열 된 주행은 결국 사고로 이어지기도 한다. 실제 레이스라면 사고는 필연이라고 봐도 무방하지만, 취미로 즐기는 카트에서의 사고는 욕심에서 비롯된다. 적응 전의 무리한 주행은 바로 위 사진과 같은 장면을 만들게 되니 주의도 필요하다.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0sec | F/1.4 | 0.00 EV | 50.0mm | ISO-1000 | Flash did not fire | 2011:03:06 17:59:37
충돌로 부서진 앞 범퍼 - 생각보다 탄성이 좋아 충격 흡수를 잘 했다.

또한, 카트 뿐 아니라 모든 레이스(일반 운전때도 그러하지만) 방어 운전은 필요하다. 특히, '레이싱'이라면 나의 주행 뿐 아니라 상대방의 위치도 파악해야 한다. 앞만 보고 달릴 수 있을 거라는 건 착각일 뿐이다. 자신이 가장빠르다해도 그렇다. 서킷을 통째로 빌려 달리지 않는다면 말이다. 때때로 후행 및 선행 차량을 파악하는 것은 필수다. 이는 평소의 방어운전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sec | F/8.0 | 0.00 EV | 37.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1:03:06 16:36:39


카트를 통해 스피드에 대한 목마름도 채우고, 동시에 공공도로에서의 위법행위에서 벗어날 수 있다. 스피드를 즐길 거라면 서킷으로 가라고 말 하고 싶다. 공공도로에서 '세련된 운전'을 추구하는 것은 좋으나 그 이상의 폭주는 용납 될 수 없다. 카트가 있고, 서킷에서의 자신의 애마와 함께 달릴 수 있다. 남에게 피해를 주지말고 자신의 취미를 즐겨보라. 

Shutter priority | Pattern | 1/50sec | F/6.3 | 0.00 EV | 50.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1:03:06 17:49:12

곧 다가올 따뜻 한 봄.. 스피드를 즐기고 싶다면.. 자신의 아이가 공공도로의 폭주가 아닌 제도권의 멋진 자동차 문화에 눈뜨게 해주고 싶다면 카트를 추천한다. 물론, Kdrive도 종종 가서 주행 할 생각이다. 
[그렇다고 와인딩을 안 한다는 건 아닌데.. 아닌가? 모르겠다...ㅎㅎㅎ]





Posted by 독설家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조만간 추진..ㅋ 그리고 핫 로드를 버린게 아니라... 남자끼리 전화 뻘쭘!!! 난 그냥 보는게 좋음 말 한대로 조만간 보는게 ㅋ

  1. 카트를 타고 싶게 만드는 글이군요 ^^;;
    처가집이 성내동이니...잠실이라..가깝네요...

  2. 저도있었어요~! 이런 우연이있나요? 헤헤~ 저희는 처음타서 레져용카트만탔는데 그것도 무섭더라고요 ^^V
    사고나는거 봤는데 위험하게 타길래 그럴줄알았죠~ 카메라들고 뛰어다니던분이신가봐요
    저희는 여친이랑갔다가 저만타고왔네요 =^_^=

  3. 손가락 누르고 갑니다~ :)

  4. 입문자들이 페이스 잡지못하고 주행하다보면 스핀도 많이내고 사고도많이냅니다.
    차근차근 배워나가면되나 마인드컨트롤은 초보자가 흉내못낼 어려운 고등기술입니다
    열심히라이딩하시다보면 금새늘것이니 돈아끼지말고 열심히타보세요. 여유를 가지고요

  5. 10분이 금방 가더군요.. 옆이 오토바이 테스트를 하는지 비워 놨었는데 저녁에는 자동차 극장으로 쓴다네요
    그쪽까지 개방 되지는않겠죠? 살짝 코스가 짧은 느낌이기도하고..

  6. 탄천 카트장이네요...ㅋㅋ 한번 가봣었는데 번개 함치시죠..ㅇㅅㅇ;

  7. 비밀댓글입니다

  8. 비밀댓글입니다

  9. 비밀댓글입니다

  10.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